컬럼비아 대학 찰스암스트롱 교수, 뉴욕한인회 김민선 회장 대북정책 강연 @All Souls Church
10/13/2017
고국 국정감사단 국회의원 뉴욕한인회관 방문
10/15/2017
Show all

‘평화의 소녀상’세워졌다

▶ 한인이민사 박물관서 제막식…뉴욕일원 최초

▶ 맬로니 연방하원의원 등 정치인 대거참석

뉴욕한인회, 경기도 고양시 5개단체와 협약.

일본군 위안부 피해 할머니를 기리기 위한 ‘평화의 소녀상’이 마침내 뉴욕에도 세워졌다.

뉴욕한인회는 13일 맨하탄에 위치한 뉴욕한인회관 6층 한인이민사박물관(MOKAH)에서 평화의 소녀상 제막식을 거행했다.

이날 모습을 드러낸 소녀상은 서울광화문 옛 주한일본대사관 앞 평화의소녀상과 동일작품이다. 미국 내에 4번째이며, 미동북부 일원에서는 처음있는 일이다. 그동안 뉴욕, 뉴저지주에는 위안부 기림비가 4곳에나 세워졌지만 소녀상은 없었다.

이날 행사에는 캘로라인 맬로니 연방하원의원과 일레인 필립스 뉴욕주상원의원, 에드워드 브라운스타인 뉴욕주하원의 등 지역 정치인들과 한인단체 관계자 80여명이 참석해 역사적인 제막식을 지켜봤다.

김민선 뉴욕한인회장은“ 한인이민사박물관을 방문하는 타인종과 한인 2세들에게 결코 잊어서는 안될 위안부역사를 소녀상을 통해 알릴 수 있게됐다”며 “위안부 할머니들이 조금이나마 위안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멜로니 의원을 비롯한 미 정치인들은 “인류 보편적 이슈인 위안부를 기억할 수 있는 소녀상이 뉴욕에 설치돼 매우 뜻 깊게 생각한다”며“ 위안부피해 실상이 더 많은 뉴요커들에게 전파될 수 있도록 의회차원에서 더욱 노력하겠다”고 입을 모았다.

뉴욕한인회는 그동안 경기도 고양시 5개 단체와 협약을 맺고 평화의 소녀상 건립을 추진해왔다.

정영인 소녀상 건립준비위원장은“뉴욕 뉴저지 한인 동포들의 적극적인 협조가 있었기에 소녀상을 세울 수있었다”며 “소녀상이 뉴욕 곳곳에 더많이 세워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미국에는 현재 캘리포니아 글렌데일 시립공원, 미시간 사우스필드한인문화회관, 조지아 브룩헤이븐에소녀상이 설치돼 있다. 지난 7월 설치된 조지아주 소녀상은 일본의 집요한 반대로 설치 과정에서 어려움을 겪기도 했다.

KAAGNY
KAAGNY
세계의 중심, 뉴욕한인회
후원하기
한국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