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자 유효기간 넘긴 ‘오버스테이어’…대대적 단속 나선다
05/25/2017
뉴욕한국문화원, 빌려온 문화재 분실 논란
05/25/2017
Show all

반기문 사실상 대선출마 선언

뉴욕동포 이임 다과회에선 한인사회와 특별한 인연 강조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은 20일 “제가 10년 동안 유엔총장을 역임하면서 배우고, 보고, 느 낀 것이 대한민국 발전에 도움이 된다면 제 한 몸 불살라서라도 노력할 용의가 있다”고 밝 혔다.

이달 말로 제8대 유엔 사무총장을 퇴임하는 반 총장은 이날 유엔본부에서 가진 기자회견에 서 “정치라는 것이 혼자 할 수 있는 것이 아니다”라면서 내년 대선을 앞두고 기성 정치인 들과의 연대할 가능성을 열어놓으면서도 “정치 지도자들은 자신을 버려야 한다”고 주장했 다.

특히, “정당이 무엇이 중요하겠는가. 국민이 없고 나라가 없는데 무슨 파가 중요한가. 노 론-소론, 동교동-상도동, 비박-친박 이런 것이 무엇 소용인지 저는 알 수가 없다”는 말로 기성 정치권을 질타했다.

반 총장은 “앞으로 어떤 방법으로, 무엇에 기여할지에 대해 깊이 고뇌하면서 생각하고 있 다”고 대선 출마 여부에 확답하지 않았으나, 전례 없이 강한 수위의 이날 발언은 사실상의 대선 출마 선언으로 받아들여지고 있다. 반 총장은 귀국 후 대선출마 여부에 대해 “어떻게 할 수 있느냐는 1월 중순 귀국 후 각계 국민을 만나 들어보고 결정 하겠다”면서 “국민 여러분의 의사가 가장 중요하다”고 말했다.

다만 그는 “미력한 힘이지만 국가발전을 위하고 국민 복리•민생 증진을 위해 제 경험이 필 요하면 몸 사라지 않고 할 용의가 있다”며 “73살이지만 건강이 받쳐주는 한 국가를 위해 노력할 용의가 있다”고 강조했다.

반 총장은 이날 기자회견이 끝난 후 뉴욕총영사관에서 뉴욕한인사회 각계 인사들과 가진 동포 이임 다과회에 참석해서도 “제가(한국에 돌아가) 어떤 역할을 할 것인지에 대해서는 여러분들이 충분히 공감하고 계실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대선 출마의지를 드러냈다. 반 총장은 이어 “유엔 사무총장으로 재직하며 만난 수많은 전 세계 지도자에게 개인적인 욕심을 내려놓고 국민들과 소통하고 화합하라고 조언했다”며 “저는 제가 한 말을 실천할 마음의 준비가 다 돼 있다”고 덧붙였다. 또 반 총장은 “이제 유엔 사무총장으로서의 임기가 11일 밖에 남아 있지 않다”면서 “많은 분들이 한국에서 저의 역할에 대해 궁금해 하고 계시겠지만 저는 총장으로서 임기가 끝나 는 마지막 날까지 물불 가지지 않고 세계발전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날 이임 다과회에는 한인사회 각계각층 리더 60여 명이 참석해 반기문 총장과 인사를 나 눴다. 한인사회를 대표해 질의자로 나선 최윤희 뉴욕한인학부모협회장과 박윤용 한인권익신 자위원회장, 노명섭 대한민국재향군인회 미북동부지회장 등은 반기문 총장에게 한국 국민들 이 넓은 시각을 펼칠 수 있도록 리더십을 발휘해 달라고 당부했다.

반 총장은 이날 행사에서 뉴욕에서의 특별한 인연을 소개하고 한인사회에 감사인사와 함께 당부의 말도 전했다. 반 총장은 “저는 뉴욕에서만 14년 근무했으니 개인적으로 뉴욕과 특별한 인연이 있는 거 같다”며 “이임 전 빌 드블라지오 뉴욕시장과 크리스 크리스티 뉴저지주지사 등과 만났는데 그들이 한인사회의 발전과 경제성장에 대해 칭찬할 때마다 여러분들이 자랑스러웠다”고 말 했다.

이어 “이제 한인들이 미국을 벗어나 전 세계 빈곤층들이 어떻게 살고 있는지 한 번 돌아보 고 부를 공유하길 바란다”며 “유엔이 우리나라가 어려웠을 때 도움을 줬듯이 이제 우리가 그들을 도와줄 시간이다”고 강조했다.A1

<조진우 기자>

Donation
English